콘텐츠바로가기

'우사남' 김영광-김미숙, 29살 연상연하 부부의 혼인신고 인증샷

입력 2016-10-23 09:05:40 | 수정 2016-10-23 09:52: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김영광-김미숙이 29살 차이나는 연상연하 부부가 됐다.

오는 24일 첫 방송예정인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 제작 콘텐츠 케이/ 이하 ‘우사남’)는 이중생활 스튜어디스 홍나리(수애 분)와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생긴 연하 새 아빠 고난길(김영광 분)의 족보 꼬인 로맨스를 그린다.

'우사남' 측은 23일 김영광(고난길 역)과 김미숙(신정임 역)의 다정한 모습을 공개했다. 양복을 차려 입은 김영광과 밀짚모자와 흰색 원피스로 소녀자태를 드러낸 김미숙. 김미숙의 어깨를 살포시 끌어 안은 김영광의 든든한 모습이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또 커플포즈를 하고 서로를 바라보는 김영광-김미숙이 묘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영광은 두 눈에 장난기를 가득 담고 하얀 치아를 드러낸 미소로 소년미를 폭발시킨다. 이를 귀엽다는 듯 바라보는 김미숙의 모습에서 애정이 느껴진다.

그런 가운데, 김영광이 들고 있는 서류 한 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문제의 서류는 극중 김영광과 김미숙의 ‘혼인신고서로, 극에 파란을 일으킬 예정이다. 29살 나이차도 아랑곳 하지 않고 혼인신고를 실행한 김영광과 김미숙으로 인해 수애(홍나리 분)에게 3살 어린 아빠 김영광이 생기게 된 것. 과연 수애와 김영광의 족보 꼬인 로맨스가 어떻게 그려질 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우사남’ 제작사 측은 “수애와 김영광의 꼬인 족보의 시작인 김영광과 김미숙의 ‘혼인신고서’다. 특히 29살 차이가 나는 김영광-김미숙이 부부가 된 사연과 이로 인해 벌어지는 사건들이 폭풍 휘몰아치듯 전개될 예정이다. 과연 혼인신고에 숨겨진 이야기와 수애와 김영광의 족보 꼬인 로맨스가 어떻게 풀릴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24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예정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