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캐리어를 끄는 여자' 꿀잼 드라마로 불리는 이유

입력 2016-10-23 09:51:08 | 수정 2016-10-23 09:5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꿀잼드라마로 불리는 이유가 있다.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회를 거듭할수록 박진감 넘치는 재미를 안기고 있다. 로맨스의 달달함, 법정물의 짜릿함, 미스터리의 오싹함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하는 것. 방송 후 시청자들이 ‘꿀잼 드라마’라고 호평하는 이유를 알아보자.

◆경쾌하고 속 시원한 전개

사건을 풀어가는 모습에 답답함이 없다. 그 중심에는 유능한 로펌 사무장 차금주(최지우 분)가 있다. 어려움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밝혀내는 차금주의 모습들이 속 시원한 전개를 이끌고 있는 것. 차금주는 증거를 찾기 위해 발로 뛰는 것은 물론 변신, 잠입도 마다하지 않는다. 특히 차금주가 의사의 양심을 돌려세운 장면은 ‘자격증’에 따르는 책임감과 함께, 역할에 상관없이 누구나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푹 빠져들게 했다.

결코 무겁지 않게, 하지만 너무 가볍지도 않게 극을 풀어나가는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시청자에게 피로감을 안기지 않으면서도 감동과 공감을 전한다. 여기에 주인공들의 활약까지 휘몰아치니 보는 재미까지 더한다는 반응이다.

◆다양한 인물관계 속 골라 보는 케미스트리

‘캐리어를 끄는 여자’를 보는 즐거움은 등장인물간의 '케미'와 다양한 관계에 있다. 특히 함복거(주진모 분)의 능글거리는 놀림에 투닥대는 차금주의 모습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 과정에서 달달하게 풍기는 로맨스 기운은 설렘을 자아내고 있다.

또 의붓자매 차금주-박혜주(전혜빈 분)의 대립관계는 궁금증을 모은다. 언니를 이기고 싶은 박혜주의 열등감이 어디까지 치닫게 될지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차금주를 향한 연하남 마석우(이준 분)의 직진사랑은 풋풋하면서도 저돌적인 모습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차금주를 사이에 둔 함복거-마석우의 불붙은 질투전은 시청자들을 행복한 고민에 빠트리게 하고 있다.

◆끝없는 에피소드형 스토리로 흥미 유발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실제 연예계-정재계의 이슈를 극에 녹여 이목을 끌었다. 유명인의 불륜 스캔들 사건, 톱스타의 사생팬, 의료 소송 사건, 재벌가 상속자들의 암투 등을 모티브로 한 에피소드형 스토리가 펼쳐지며 매주 새로운 재미를 안기고 있다. 여기에 증권가 정보지라 불리는 찌라시, SNS, 파파라치 언론 등이 사건에 결합되어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궁금증 유발 ‘노숙소녀 사건’ 미스터리

노숙소녀 사건은 차금주를 몰락에 빠트린 사건이자, 함복거가 검사복을 벗게 된 이유와도 맞닿아 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매회 미스터리를 풀어내며 순식간에 시청자들을 오싹함에 빠트리는가 하면, 사건의 내막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현재까지 노숙소녀 사건의 피해자 민아가 찍은 동영상 속 여자의 정체, 오성로펌-미식회와의 관련 등이 미스터리로 남아있는 상황. 점점 베일을 벗고 있는 노숙소녀 사건의 내막은 무엇일지 궁금증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한편,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