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염경환 베트남 이민 "한국어학원 준비중…선생님 될 것"

입력 2016-10-23 10:36:39 | 수정 2016-10-23 10:36: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좋다' 염경환 /사진=MBC '사람이좋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좋다' 염경환 /사진=MBC '사람이좋다' 방송화면


‘사람이 좋다’ 개그맨 염경환이 베트남에서 한국어학원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23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염경환 가족의 베트남 정착기가 그려졌다.

염경환은 한 달 전 가족들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로 이민을 갔다. 그가 베트남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는 아들 은률이 때문. 그는 "베트남 가게 될 때 6개월 동안 조사했다. 은률이를 매번 데리고 갔다. 마지막에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에 아들 염은률은 "학원이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 그냥 가고 싶었다. 학원 많이 다니면 훌륭한 사람 된다고 했는데 지친 사람이 됐다"며 베트남에서는 밝은 미소를 보였다.

염경환은 “이왕이면 선진국으로 유학이나 이민을 가는데 저는 가능성을 보고 베트남을 선택했다"며 "어머니하고 친동생 둘도 다 미국에 살고 미국 시민권자인데 제가 베트남을 선택했을 때 의아하게 생각했지만, 저는 제 선택을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베트남에서 한국어학원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염경환은 한 한국어학원을 찾아 자신을 소개하며 “나 한국어 선생님 하고 싶다. ‘무한도전’의 장면을 하나 캡처해서 재미있게 알려주면 더 빨리 재미있게 배우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