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현실공감 캐릭터…직장 판타지

입력 2016-10-23 11:23:18 | 수정 2016-10-23 11:23: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사진=SBS 주말 특별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기사 이미지 보기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사진=SBS 주말 특별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SBS 주말 특집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가 현실 공감 로맨틱 코미디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연출 조수원/ 극본 신유담/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소후닷컴) 1회는 광고회사 직원 고호(권유리)의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직장 스토리를 그렸다.

고호는 초반부터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평범한 29살의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시작했다.

고호와 그를 둘러싼 남자 직원들 사이에 피어나는 미묘한 관계는 보는 이들의 직장 판타지를 끌어올렸다. 츤데레 매력을 가진 강태호를 시작으로 구남친-현상사인 황지훈(이지훈), 돌직구 연하남 오정민(신재하) 등 각각 다른 매력을 지닌 남자 직원들이 여심을 저격한 것.

고호를 은근히 챙겨주는 강태호의 모습은 여심을 심쿵하게 했다. 강태호는 존경하던 상사의 죽음에 힘겨워하다 잠이 든 고호에게 다가가 머리카락을 쓸어 넘겨주며 지그시 바라보는가 하면, 송대기(이종석)의 잠적 때문에 힘들어하는 고호를 위해 송대기의 개인 연락처를 알아봐 주는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연하남 오정민의 저돌적인 매력 또한 눈길을 끌었다. 현실 캐릭터 고호를 중심으로 펼쳐진 멋들어진 매력남들의 향연은 시청자들의 오피스 로맨스에 대한 판타지를 충족시키며, 설렘과 떨림 속으로 빠져들게 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