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유정 시아버지 누구? 차태현 vs 성동일 불꽃 튀는 신경전 (섹션TV)

입력 2016-10-23 17:37:00 | 수정 2016-10-23 17:3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차태현과 성동일이 며느리 감으로 김유정을 점찍었다.

2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주연 배우 성동일, 차태현, 김유정이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김유정은 잘 자란 아역배우 중 한 명으로 항상 꼽히는 이유에 대해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시니까, 어긋나지 않으려고 신경을 많이 쓴다"고 어른스럽게 답했다.

차태현과 성동일은 "엄마의 힘이 크다. 엄마가 최근에 다이어트 성공을 하셨다"고 밝혔다. 이에 김유정은 "제가 몸 관리를 할 때 어머니도 같이 해주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특히 성동일은 "반듯하게 잘 컸다. 성인이 되면 나 같은 배우자를 만나서 잘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김유정을 며느리 감으로 점찍었다고 밝혔다.

이에 차태현은 "며느리로 삼기엔 수찬이가 준비가 안됐다"고 말했다. 성동일이 "준이가 4학년이다"라고 하자 차태현은 "수찬이는 3학년이다"라고 신경전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