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와이스 9人9色 매력은? 쯔위 "막내지만 실세"…사나 "큐티 섹시"

입력 2016-10-24 16:46:01 | 수정 2016-10-24 17:33: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와이스 컴백 쇼케이스, 쯔위 사나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트와이스 컴백 쇼케이스, 쯔위 사나 /사진=변성현 기자


트와이스 멤버들이 생각하는 각자의 매력은 무엇일까.

24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걸그룹 트와이스의 세번째 미니앨범 'TWICEcoaster : LANE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트와이스는 이 같은 질문을 받고 마이크를 들었다. 정연은 "트와이스의 보이시한 매력을 맡고 있다"고 걸죽한 목소리로 말했다.

쯔위는 "막내지만 저보고 실세라고 부른다"라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자아냈다. 다현은 하얀 피부 때문에 '두부', 미나는 '감성적이고 차분한 성격'이라고 했다.

나연은 "언니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고 지효 또한 "리더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사나는 "큐티 섹시를 맡고 있다. 한 명씩 자기 소개를 할 때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알아봐 주실까 생각하다가 정했다. 데뷔를 하고 '사나는 큐티냐, 섹시냐' 라는 질문을 받아 당황스럽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사나는 "웃음이 많은 것이 제 장점"이라고 애교있게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이날 트와이스는 종전의 히트곡 'Cheer up'을 시작으로 세 번째 앨범 수록곡 'JellyJelly', 타이틀곡 'TT'를 선보였다. 9명의 소녀들은 총천연색의 매력으로 무대를 가득 채워 취재진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트와이스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 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