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권유리의 권유리에 의한 권유리를 위한

입력 2016-10-24 11:37:25 | 수정 2016-10-24 11:37: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권유리기사 이미지 보기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권유리


권유리의 재발견이다. 배우 권유리가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통해 더없이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이며 차세대 ‘로코퀸’ 자리를 예약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주말 특집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연출 조수원/ 극본 신유담/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소후닷컴) 2회에서는 고호(권유리 분)를 중심으로 한 오피스 로맨스가 무르익으며 심장을 폭격하는 한 회였다.

꽃미남 직장 후배 오정민(신재하 분)은 고호에게 호감을 보이며 적극적인 대시를 펼쳤고, 직장상사로 돌아온 구 남친 황지훈(이지훈 분)은 고호에게 미련이 남은 듯한 행동들로 고호의 마음을 흔들었다. 무엇보다 ‘지랄이’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까칠한 사수 강태호(김영광 분)가 사실은 4년이 넘도록 고호를 짝사랑해오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지며, 여성 시청자들의 심장을 송두리째 뒤흔들었다.

권유리의 호연은 ‘고호의, 고호에 의한, 고호를 위한’ 로맨스에 완벽한 설득력을 안겼다. ‘고호’라는 캐릭터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캐릭터로 구현해냈기 때문.

이날 방송에서 고호는 후배 오정민과 함께 광고 촬영차 출장을 간다. 촬영 중간 정민과 단둘이 식사를 하던 고호는 “대학교 때 자전거로 전국일주를 했다. 그래서 허벅지가 어우”라며 섹드립을 날리는 정민의 당돌함에 국물을 뿜으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고호는 정민의 팔뚝 힘줄과 두꺼운 허벅지에 자꾸만 눈동자를 굴리며 앙큼한 매력을 폭발시켰다.

직장에서의 고호는 코믹 그 자체. 고호는 사수 태호의 갈굼을 참고 참다가 마음 속으로 그에게 응징을 가한다. 고호는 태호의 멱살을 잡고 흔들어대며 “100억짜리 광고주가 까라면 까는 거지!”라고 폭풍 샤우팅을 날리는 상상을 하다가, 이내 현실로 돌아와 “다시 작성해 오겠다”면서 순한 양으로 변신한다.

직장 상사 앞에서 자본주의 미소를 날려야만 하는 모든 직장인의 현실을 담은 고호의 미소는 공감 섞인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더욱이 광고주의 환심을 사기 위해 뽀글머리 가발을 쓰고 맞춤까지 선보이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 정도였다.

남자에게 또 다시 상처를 받는 고호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고호는 광고주 미팅 후 식사를 하고 나오는 길에 정민의 양다리를 목격한다. 배신감에 휩싸인 고호는 인근 휴게소에서 급하게 내려 덩그러니 혼자 남게 된다. 설움이 몰려드는 찰나 태호에게 전화가 걸려오자 고호는 애꿎은 태호에게 “왜 매일 사사건건 시비냐”면서 화를 쏟아낸다. 자신이 실수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설움에 북받쳐 아이처럼 엉엉 우는 고호의 모습은 보호본능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권유리는 ‘고호 캐릭터’를 때로는 귀엽게, 때로는 사랑스럽게, 때로는 짠내나게, 때로는 코믹하게 그려내며 종합선물세트 같은 매력을 드러냈다. 더욱이 다채로운 면면을 위화감 없이 자연스럽게 버무려내는 원숙한 연기력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 정도.

이처럼 권유리는 상상 이상의 연기력으로 남심과 여심을 모두 잡으며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속 오피스 로맨스를 한층 러블리하게 만들어 주는 일등 공신이 되고 있다. 이에 남은 2회에서 권유리가 또 얼마나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낼지, 동시에 그를 둘러싼 가슴 설레는 오피스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된다.

‘히트 메이커’ 조수원 감독의 연출한 SBS 주말 특집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일도 잡고 사랑도 잡고 싶은 꿈’만’ 많은 29살 광고쟁이 ‘고호’와 남친 후보 5인의 오지선다 오피스 로맨스. 오는 29일 밤 9시 55분에 SBS를 통해 3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