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이준, 최지우와 삼각관계 깜짝 힌트(일문일답)

입력 2016-10-25 10:12:18 | 수정 2016-10-25 10:3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 이준 / 사진-스튜디오 드래곤기사 이미지 보기

'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 이준 / 사진-스튜디오 드래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최지우를 두고 주진모와 이준의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다.

MBC 월화특별기획 ‘캐리어를 끄는 여자’(극본 권음미/연출 강대선•이재진/제작스튜디오 드래곤)가 티격태격 따끈따끈한 법정로맨스 속 깨알같은 로맨스를 챙겼다.

설렘과 긴장이 연속된 전개가 펼쳐지는 가운데, 주진모와 이준의 매력대결은 누구 하나 선택할 수 없는 고민을 유발 하고 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드는 두 남자, 주진모와 이준의 캐릭터와 연기 뒷이야기를 들어봤다.

♥ 햄버거씨의 양파같은 매력, 주진모

'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 이준 / 사진-스튜디오 드래곤기사 이미지 보기

'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 이준 / 사진-스튜디오 드래곤


함복거(주진모 분)는 까도 까도 매력이 끝이 없는 남자다. 능청스럽게 차금주를 대하다가도, 그녀가 힘들 땐 한없이 따뜻한 배려를 보인다. 또 일에 있어서는 치밀한 면모도 보여준다.

주진모는 복합적인 매력을 지닌 함복거를 더없이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무게감을 덜어 낸 주진모의 연기와 색다른 모습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HEI. 금주와 악연으로 시작했지만, 점점 금주에게 빠져드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복거의 진심은 무엇을까.

자기도 모르게 웃기도 하고, 다른 사람과 있으면 질투도 하고, 하지만 일에서는 또 냉정해지기도 한다. 여러 복합적인 감정이 교차하는 게 금주를 향한 복거의 마음이다. 앞으로 금주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믿음이 커지게 된다. 복거의 사랑이 어떻게 그려질지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

HEI. 눈빛 연기 외에도 또 하나의 주력 연기가 나온 것 같다. 능청스럽고 개구지다.

평소 모습도 많이 녹아져 있다. 진지한 면도 있지만 때때로 장난도 잘 치고 능청스러운 편인데 그동안 작품에서는 잘 보여주지 못한 부분이기도 하다. 더욱 편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

♥ 연하남 마변의 박력, 이준

'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 이준 / 사진-스튜디오 드래곤기사 이미지 보기

'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 이준 / 사진-스튜디오 드래곤


마석우(이준 분)의 풋풋하면서도 패기 넘치는 모습들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고 있다.

정의감 넘치는 변호사 마석우에게선 따뜻함을, 자신의 마음을 거침없이 표현하는 연하남 마석우에게선 설렘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새내기 변호사에서 점점 성장해가는 마석우의 모습은 그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높이는 부분이다.

HEI. 진심 어린 변론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보시는 분들이 어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가장 컸다. 변호사라는 직업이 가진 전문성과 석우가 가진 따뜻함이 함께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공개재판에도 가보고 현장에서 변호사들의 동작을 살펴보며 변론을 하는 석우를 상상했다. 정의감 넘치는 석우라면 어떤 표정을 지었을지, 어떤 마음으로 재판을 준비했을 지를 생각했다.

HEI. 연하남의 박력을 터트리는 중이다.

남자가 봐도 석우의 돌직구가 매력적이어서 나도 재미있게 연기하고 있다. 금주에게 직진하면서도 금주가 불편하지 않게 배려하는 게 석우의 매력이 아닐까 한다. 조금 더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

한편, MBC월화특별기획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사무장이 한 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성장 스토리와 법정 로맨스. 10회는 25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