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조보아, 미모+애교 겸비한 역대급 '불여우' 役 눈도장

입력 2016-10-25 14:57:50 | 수정 2016-10-25 14:59: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조보아기사 이미지 보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조보아


배우 조보아가 '밉상'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속을 끓게 만들었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 연출 김정민)에서 수애의 뒤통수를 얼얼하게 만드는 ‘밉상 후배’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것

지난 24일 방송된 드라마 '우리집에 사는 남자' 첫 회에서 나리(수애 분)는 9년 동안 사귄 남자친구 동진(김지훈 분)에게 프로포즈를 받는 순간 엄마 정임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되고, 겨우 슬픔에서 벗어날 무렵 남자친구와 직장 후배 여주(조보아 분)의 바람 현장을 목격하는 어처구니 없는 장면이 그려졌다.

비행을 마치고 입국한 여주는 동진의 연락에 답장도 하지 않고 전전긍긍하게 만들었지만, 공항까지 쫓아온 동진을 마주치자 여주는 애정 가득한 눈빛으로 동진을 바라보며 볼을 쓰다듬는 등 완벽한 밀당 기술로 동진을 안달복달하게 만들었다.

또한 동진과의 관계를 나리에게 들키자 여주는 “동진오빠가 공항까지 찾아오고, 계속 전화하는데 어떡해요! 잠깐 얘기만 하려고 했어요~”라고 오히려 피해자 코스프레로 일관하는 밉상 면모를 선보이는 동시에 동진에게는 청순가련한 표정과 울먹이는 목소리로 “나 너무 무섭고, 선배한테 너무 미안하잖아.. 오빠 보고 싶어도 참고, 목소리 듣고 싶어도 참았는데.. 빨리 전화해.”라며 나리의 뒤통수를 치는 대사들로 보는 이들의 분통을 터트리게 만들기도.

한편 조보아는 극중 수애의 직장 후배이자 365일 연애 중인 연애 천재 ‘도여주’ 역을 맡았다. 어떤 남자와 부적절한 관계로 비행기 안에서 머리채를 잡혀도, 나리의 남자친구와 바람 피는 모습을 들켜도 당당하면서도 여유로운 모습을 잃지 않아 극에 색다른 흥미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렇게 수애의 뒤통수를 얼얼하게 만드는 역대급 밉상 캐릭터로 첫 등장을 마친 조보아와 함께 수애, 김영광, 이수혁 등이 출연하는 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는 오늘 밤 10시 2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