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 김기범의 이름으로…'혼술남녀' 키 "조용하고 진지한 役 도전하고파"

입력 2016-10-25 15:10:45 | 수정 2016-10-25 15:2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혼술남녀' 키 김기범기사 이미지 보기

'혼술남녀' 키 김기범


샤이니의 멤버 키(본명 김기범)가 '혼술남녀'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연출 최규식, 정형건/ 극본 명수현, 백선우, 최보림)에서 ‘김기범’ 역으로 열연을 펼친 샤이니 키(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25일 최종회 방영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드라마 ‘혼술남녀’에서 패셔너블 럭셔리 9급 공무원 시험 준비생(이하 공시생) ‘김기범’ 역으로 출연한 키는 “드라마를 촬영하는 동안 너무 재미있었고, 촬영이 계속 될 거 같은데 벌써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실감나지 않는다”라고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또한 이번이 첫 드라마 도전임에도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은 데 대해 키는 ”드라마를 통해 처음 인사 드렸는데 좋게 봐주시고, 따뜻한 말씀 많이 해주셔서 얼떨떨하면서도 행복했다. 더욱 열심히 준비해서 더 좋은 모습 보여 드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다. 시청자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 이번 드라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14회에서 기범이가 자신의 짝사랑(정채연 분)이 친구 공명을 좋아한단 사실을 알고 괴로운 와중에도 각자의 사랑 문제로 힘들어하는 공명이와 동영이를 달래주고, 자신의 괴로운 마음을 동영이에게 고백하는 장면”이라며 “마냥 밝아 보이기만 했던 기범이의 깊은 속내를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던 것 같아서 기억에 남고, 기회가 된다면 조용하고 진지한 역할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특히, 키는 이번 드라마에서 시험 낙방에도 개의치 않는 자유분방하고 까불까불한 모습부터 겉으로는 아닌 척 하지만 짝사랑하는 여학생의 한마디에 울고 웃는 모습, 친구를 위하는 진지하고 속 깊은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얻었을 뿐만 아니라, 능청스런 사투리 연기는 물론 눈물, 순정남 연기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열어 연일 호평을 받았다.

또한 지난 24일 방송된 ‘혼술남녀’ 15회에서는 박하나 강사를 좋아하는 공명과 그런 공명을 보면서 힘들어하는 채연, 이런 채연을 옆에서 챙겨주는 애틋한 기범의 모습이 전파를 타, 기범의 공시생 생활과 짝사랑이 최종회에서 과연 어떻게 마무리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서로 다른 이유로 혼술하는 노량진 강사들과 공시생들의 삶을 다룬 내용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마지막 회는 25일 밤 11시 마지막회가 방영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