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사과하자…JTBC 뉴스룸 '최순실 연설문' 보도 '집중조명'

입력 2016-10-25 16:45:14 | 수정 2016-10-25 17:2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석희 앵커, JTBC '뉴스룸'서 최순실 연설문 보도 /사진=JTBC기사 이미지 보기

손석희 앵커, JTBC '뉴스룸'서 최순실 연설문 보도 /사진=JTBC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 측이 '비선실세' 의혹 중심에 있는 최순실 씨에 관련한 비밀 문건을 단독 보도했다.

지난 24일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는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을 미리 받아 봤다"라고 보도했다.

제작진은 일명 '최순실 파일'을 최순실 씨의 사무실에서 버려진 PC에서 입수, 44개에 달하는 대통령 연설문을 받아 본 것을 밝혀냈다.

최 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연설을 하기 전 연설문을 받아 본 것으로 추측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파일에는 빨간 글자로 내용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손석희 앵커는 방송 말미 “내일도 저희들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는 클로징멘트와 함께 뉴스를 마쳤다.

이날 '뉴스룸'은 종편 방송에서 이례적인 시청률을 냈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뉴스룸’은 전국 기준 시청률 4.283%를 기록했다. 이는 종편 채널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최순실 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사전에 건네받은 사실에 대해 “국민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대국민 사과했다.

박 대통령은 "선거 때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많이 듣는다"라면서 "최순실 씨는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선거운동 때 개인적인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