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형' 조정석 "양아치 캐릭터, 연기하기 너무 힘들었다" 너스레

입력 2016-10-26 11:13:09 | 수정 2016-10-26 12:1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형' 조정석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형' 조정석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조정석이 양아치 캐릭터를 연기하느라 힘들었다고 밝혔다.

영화 '형'(감독 권수경 / 제작 초이스컷픽쳐스) 제작보고회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권수경 감독과 배우 조정석, 도경수, 박신혜가 참석했다.

이날 조정석은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사기전과 10범인 양아치 캐릭터다. 10살 정도 나이가 많은 형이 동생을 팔아 열심히 노력하는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 찍으면서 많이 힘들었다. 나와 너무 싱크로율이 안 맞더라"고 너스레를 떨자 MC 박경림이 "이건 조정석 아니면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형'은 사기전과 10범 형(조정석)과 잘 나가던 국가대표 동생(도경수), 남보다 못한 두 형제의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기막힌 동거 스토리를 그린 브로 코미디다. 11월 30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