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재발굴단' 박준규, 두 아들 영재로 키워낸 비결 알고보니

입력 2016-10-26 10:54:03 | 수정 2016-10-26 10:5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박준규가 SBS '영재발굴단'을 찾아 두 아들을 영재로 키워낸 비법을 공개했다.

최근 아들들과 ‘파이브 코스 러브’라는 뮤지컬 무대를 함께 준비하고 있다는 박준규는 두 아들을 키웠던 특별한 교육관이 있었냐는 질문에 “부모가 아이들에게 돈을 벌어서 교육비로 막 쓰지 말고, 잘 관찰을 해서 이 아이가 뭘 좋아하는지 알 필요가 있다”라고 말하며 아이들이 좋아하고 잘하는 분야를 밀어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작은아이는 드럼, 큰아이는 연기와 노래로 모두 한 가지만 해서 여기까지 온 거다. 하지만 단점이라면 공부를 못한다는 것”이라고 답해 주위를 폭소케 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방목에 가까울 정도로 풀어서 키웠지만 정작 본인은 고등학교 때 ‘수학 천재’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주변을 놀라게 했다. 고등학교 때 미국으로 유학을 갔더니 중학교 때 이미 배운 방정식을 배우고 있어 본의 아니게 ‘지니어스’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는데. “근데 1년 지나고 나니까 또 바닥을 치더라고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준규가 출연한 이날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세상에서 영어가 제일 쉬웠어요!‘ 9살 영어영재 고태윤 군의 이야기와 함께, 4,5살 영재들이 한 자리에 모여 무한한 능력을 발산하는 ‘베이비 어벤저스’ 2탄이 방송된다. 26일 수요일 저녁 8시 55분 방송.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