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상엽, 외모 셀프 디스 "아침엔 평균 이하" 망언

입력 2016-10-26 15:10:39 | 수정 2016-10-26 15:1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선균·송지효 주연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오는 28일 첫 방송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상엽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상엽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상엽이 외모 '망언'을 했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금토드라마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이하 '이아바')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상엽은 반반한 얼굴로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기개 충만한 기혼남 안준영 PD 역을 맡았다. 유일하게 자신을 하찮게 여기는 작가 권보영(보아)이 SNS 친구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자 이상한 승부욕이 발동 된다.

이상엽은 극중 'PD 할 얼굴은 아니지'라는 대사를 한다. 이에 이날 MC를 맡은 박경림은 자신의 얼굴에 대해 평가를 해달라고 했다.

그는 "아침하고 저녁이 다른 얼굴"이라면서 "아침에는 부어서 평균에 못 미친다. 저녁이 되면 괜찮아 진다. 지금 괜찮아지고 있는 상태"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아내 정수연(송지효 분)의 바람을 통해 소중함을 깨닫고 행복한 가정을 되찾는 '바람'을 갖게 된 남자 도현우(이선균 분)의 유쾌 상쾌 코믹 바람극이다. 오는 28일 저녁 8시30분 첫 방송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