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파타' 이미숙 "연애 안 한지 꽤 됐다…내 인생 화려한데 왜?"

입력 2016-10-26 17:08:13 | 수정 2016-10-26 17:08: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미숙이 연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열연 중인 이미숙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이미숙은 연애에 관한 질문에 "연애를 안 한지 좀 됐다"며 "할 시간이 없어서 안 하는 게 아니라 이성에 대한 생각이 없어졌다"고 답했다.

이어 "어느 정도 나이가 되니 '이성은 이런 것'이란 깨달음을 얻었다. '내 인생도 화려하고 즐거운데 꼭 이성을 만나야 하는 건가'라는 생각도 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또 이미숙은 "살면서 이성에 대한 실수도 하고, 다양한 경험을 하다 보니 그런 생각을 하게 됐다"고 연애를 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이미숙은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기자 출신 앵커 계성숙 역으로 열연 중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