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 귀에 캔디' PD "영심이, 장근석에 급 존댓말…순수하고 귀여워"

입력 2016-10-27 10:58:33 | 수정 2016-10-27 11:4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장근석의 캔디 영심이의 순수한 매력이 폭발한다.

tvN '내 귀에 캔디' 유학찬 PD는 "장근석이 지난 캔디에 이어 이번에도 캔디 영심이가 누구인지 정확하게 맞춘다. 이에 영심이가 ‘누구인지 들키면 전화를 끝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당황하고, 장근석에게 ‘반말해서 미안하다’며 급 존댓말을 하는 등 순수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드러낼 것"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장근석과 영심이가 지난 주 티격태격하는 소꿉친구 같은 사이로 재미를 줬다면, 이번 주에는 정체가 드러난 후 연기자 선후배로서의 다정한 이야기도 오가며 훈훈함을 안긴다. 최근 출연했던 드라마를 비롯해 연기에 대한 남다른 포부를 밝히는 당찬 후배 영심이와, 그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며 따뜻한 조언을 안기는 선배 장근석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tvN ‘내 귀에 캔디’는 내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는 익명의 친구 ‘캔디’와의 비밀 통화를 통해 교감하고 소통하는 폰중진담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장근석, 안재홍, 서장훈, 지수, 경수진 등 겉보기에 화려한 삶을 살고 있는 다양한 스타들이 익명 친구와의 통화를 통해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일상과 고민, 속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