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측 "'최순실 게이트' 심각성 감안, 긴급 녹화"…유시민 칼 들까

입력 2016-10-27 13:37:20 | 수정 2016-10-27 13:4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최순실 게이트 추가 녹화 완료
'썰전' 최순실 게이트 관련 추가 녹화 완료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최순실 게이트 관련 추가 녹화 완료


'썰전'이 최순실 사건에 대한 시청자들의 요청을 받고 긴급 녹화를 결정했다.

27일 JTBC 측에 따르면 ‘썰전’ 팀은 이날 오전 긴급 추가녹화를 했다.

녹화에는 유시민, 전원책은 현재 해외 체류 중이라 영상으로만 참여했다. 방송인 김구라는 두 사람의 영상과 정계 인사들과 전화 통화로 방송을 진행했다.

'썰전'은 다양한 정치, 사회적인 문제를 짚어내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뉴스룸'을 통해 최순실 PC 파일을 보도,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JTBC가 '썰전'을 통해 그 열풍을 이어갈 지 눈길이 모인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