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주하 "정치 쓰레기 되지 말자"더니 박근혜 대통령에게…'이럴수가!'

입력 2016-10-28 13:38:08 | 수정 2016-10-28 13:41: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주하 '뉴스 8'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보도기사 이미지 보기

김주하 '뉴스 8'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보도


김주하에게 '기레기'(기자+쓰레기) 논란이 있었다. 당시 김주하는 자신을 '기레기'라 칭한 표창원 의원에 "정치권에도 '정레기'가 있다면서 "정치 쓰레기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돌직구를 던진바 있다.

김주하 앵커가 또 다시 불명예를 얻게 됐다.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뉴스 브리핑을 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는 늬앙스로 멘트를 했기 때문.

지난 26일 방송된 '뉴스 8'에서 메인앵커 김주하는 "국민을 대신해 김주하가 전합니다"라며 최순실을 향한 편지 형식의 메시지를 던졌다.

김 앵커는 "대통령의 딸과 평범한 대학생, 쉽지 않은 인연으로 만나 40년간 우정을 지켜온 두 사람은 서로에게 의지했을 것"이라면서 "그 언니는 이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다. 대통령의 성공이 대한민국의 성공일진데, 지금 대통령은 당신과의 인연의 끈을 놓지 못했다는 이유로 큰 곤경에 빠져있다"라고 했다.

이어 "처음엔 언니를 위해 순수한 마음으로 도움을 줬을 거다. 하지만, 어느새 호의는 권력이라는 보상을 받게 됐고, 당신은 그 권력을 남용해버렸다.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언니를 넘어 나라를 위해 한 일이라며 화를 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주하 앵커는 최순실의 말을 빌어 '지금까지 언니 옆에서 의리를 지키고 있으니 이만큼 받고 있다'는 말을 지적했다.

김 앵커는 "당신 말대로 박 대통령과의 의리 때문이었다면, 나라가 들쑤셔놓은 듯 엉망이 된 이 상황을 조금이라도 빨리 정리하기 위해서라도 당신은 떳떳하게 그동안 한 일을 밝히고, 잘못이 있다면 법의 심판을 받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강조했다.

또 "어제 대국민 사과를 하는 대통령을 본 기자들은 그렇게 힘없고 어두운 모습은 처음 봤다고들 한다"면서 "진심으로 '언니를 위해, 나라를 위해 한 일이다'라고 생각한다면 숨지말고 당당하게 세상에 나오라. 그리고 그 의리를 보여달라"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김주하의 이같은 브리핑에 대해 "김주하는 국민의 대변인이 아니다", "최순실을 빨리 귀국시키자는 뜻인지는 알겠지만 현 정부에 아첨하는 것은 아닌 듯", "실망스럽다", "손석희 앵커와 비교된다"는 등이 의견을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