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긴급] 최순실 측 "딸 정유라 뭇매, 어미로 가슴아파…관용 부탁"

입력 2016-10-28 17:50:40 | 수정 2016-10-28 18:03: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순실 측 변호사 "檢 소환하면 출석…위법 있으면 처벌 받을 각오" 밝혀
최순실 박근혜 대통령 /JTBC '뉴스룸' 보도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최순실 박근혜 대통령 /JTBC '뉴스룸' 보도 화면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측이 "국민께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최순실 씨와 딸 정유라씨 변론을 맡은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 변호사는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이 변호사는 "검찰 조사에서 있는 그대로 밝히는 것이 의혹을 해소하고 사회 혼란을 막는 길이라는 게 본인(최씨)과 저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최 씨의 입국시기에 대해서는 수사당국에서 통지가 오면 출석 할 것이라는 것이 이 변호사의 설명이다. 그는 "(최 씨가)도피, 잠적 의사는 없다"면서 "본인도 조사를 받으면서 위법이 있으면 처벌 받을 각오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단 최 씨는 자신의 딸 정유라 씨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기를 고대했다. 이 변호사는 "최 씨는 자신의 처신과 행동으로 자신의 딸이 세상에서 모진 매질을 받게 된 것에 대해 어미로서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