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씨 딸 정유라 비밀 SNS 진위 논란 "메인에 1000만원짜리 고양이 사진"

입력 2016-10-29 16:11:36 | 수정 2016-10-29 18:01: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유라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정유라 페이스북



'비선 실세' 의혹으로 논란이 된 최순실씨 가족의 초호화 생활이 공개됐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20)씨 것으로 추정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의 내용과 진위를 놓고 29일 현재까지 네티즌 논란이 뜨겁다.

이 계정이 정씨의 것이라면 최순실씨 모녀의 호화생활을 뒷받침한다.

최근 공개된 페이스북 계정은 정유라씨의 비밀 계정일 개연성이 높아 보인다.

계정 소유자 이름은 'Yoora Chung'(유라 정), 학교는 '이화여대 스포츠학부 전공'으로 세간에 알려진 정씨의 신상 정보와 일치한다.

최순실 딸 정유라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최순실 딸 정유라 페이스북


거주지는 그 전에 공개된 정씨의 남편 신모씨 페이스북에 기재된 곳과 같은 '오버우어젤'로 기재돼 있다. 오버우어젤은 최씨가 최근 인터뷰한 독일 헤센주 도시다.

계정 주소도 정씨의 것으로 볼 수 있는 또 다른 근거다. 주소는 정씨 남편 이름과 발음이 유사하기 때문이다.

이 페이스북에는 올해 1월 17∼29일 사진 4장과 글 6개가 올라왔다. 페이스북 주인은 자신의 직장을 'Ragdoll Breeder'(래그돌 사육사)로 적었다. 친구를 맺은 265명 대부분은 소개 사진을 고양이로 한 애묘가로 보인다.

올라온 네 장의 사진 중 세 장은 실제로 래그돌 품종 고양이 사진이다. 래그돌은 1960년대 미국에서 개량된 품종으로 국내 분양가는 최소 250만원, 최대 1천만원인 수준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의 최근 최순실씨 모녀 자택 압수수색에서는 고가 구두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이달 26일 검찰이 수색한 최순실씨 모녀의 주거지인 서울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 신발장에는 페라가모·프라다·구찌 등 수입 명품 구두가 대량으로 발견됐다.

최순실씨 모녀의 국내외 부동산 가치는 200억원 이상이다. 매각 부동산 금액만 16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