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형님' 김희철, 강타와 완벽 케미…오늘만 사는 하극상

입력 2016-10-30 10:43:37 | 수정 2016-10-30 10:43: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는형님' 김희철-강타/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아는형님' 김희철-강타/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아는형님' 김희철이 이사님 강타와 역대급 하드캐리를 펼쳤다.

2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가수 강타와 다비치가 출연했다.

이날 김희철은 소속사의 이사 강타가 등장하자마자 "박찬호 선수 닮았다. 일본의 유명 연예인 초난강 닮았다"며 깐족거렸고, 강타가 "누가 얘 좀 안칠현!"이라고 썰렁한 농담을 하자, 김희철이 "말투가 노잼"이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강타가 "너 오늘 한번 걸려"라며 눈을 부릅떴다.

강타가 회심의 민경훈 개인기를 선보였으나 역부족이었고, 김희철이 나서 민경훈의 두성 창법으로 분량을 사수했다. 문제가 이어졌지만 강타가 토크에 끼어들지 못하고 앉아 있자, 김희철이 "안 이사님 아무것도 안 하실 거면 회사 들어가셔라. 뭐라도 해라"며 결재 서류인 양 출석부를 쥐여주고 분량을 챙겼다.

이해리와 강타의 연인 통화 상황극이 펼쳐졌고, 위치를 묻는 질문에 강타가 "네 마음 속이지"라며 느끼한 멘트를 날리자, 김희철이 "이사 자리 달 자격 있냐"며 버럭했다. 강타는 이에 굴하지 않고 강민경의 혀 짧은 애교를 따라하며 고군분투했다.

이뿐 아니라 김희철은 강타가 하는 말을 어떻게든 재미있게 살리려고 했고 김영철이 "이사님 왔다고 그러는 거냐"고 하자 "이사가 노잼이면 직원이 고생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