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 송지효 바람 현장 급습…'킬남편 예고'

입력 2016-10-30 10:50:07 | 수정 2016-10-30 10:5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송지효/사진=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송지효/사진=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이 자비 없는 '킬남편'이 될 것임을 예고했다.

2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연출 김석윤, 임현욱, 극본 이남규, 김효신, 이예림, 제작 드라마 하우스) 2회분에서는 아내 정수연(송지효)의 바람을 의심하고 뒤를 캐기 시작한 도현우(이선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불길한 기운의 꿈까지 꾸며 멘탈이 무너지기 시작한 현우는 평소와 다름없는 아내의 태도가 오히려 이상했다. 캐물을 용기도 없고 어찌해야 할지, 긴 한숨만 내쉬었던 현우는 지난밤 술에 취해 주식 갤러리에 남겼던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게시물에 달리기 시작한 댓글들에 주목했다.

"냉정을 차리고 둘의 관계를 조사하라"는 눈에 띠는 댓글에 현우는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내의 바람남으로 의심되는 마이클을 페이스북에서 뒤지기 시작했고 흥신소 사장(최무성)에게 아내의 통화 내역 조회를 의뢰하는 등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후배 안준영(이상엽) PD가 보낸 사진 속, 정체불명의 남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던 수연의 모습은 현우의 동공에 지진을 일으켰다. 그렇다고 해서 현장을 덮쳐 맞이하게 될 최악의 상황은 상상만 해도 끔찍했다. 밥이 목구멍으로 넘어갈 리 만무했던 현우는 핸드폰에 저장된 아내의 이름에서 '예쁜'을 지워버리는 소심함을 보이기도 했다.

끊으래야 끊을 수 없는 끈기 있는 부부라서 '고무 부부'라는 결혼 8년 차를 맞이한 현우는 아내와의 인연이 쉽게 끊어질 리가 없다고 믿었다. 결혼기념일 고무풍선과 케이크를 들고 자신을 기다리고 있을 거라 믿는 아내를 위해 집으로 향했던 현우. 매년 그래 왔듯이 서프라이즈 한 이벤트를 기대했지만 아내의 머릿속에 결혼기념일은 없었다.

착하게만 살았던 자신에게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오히려 막 살지 못했던 자신이 후회스러웠던 현우는 결국 케이크를 던져버리고 고개를 파묻어 버렸다. 그리고 분노의 다짐을 했다. 주식 갤러리에 "오늘 오후 3시, 바람 현장에 쳐들어 갈 겁니다. 상간남을 두들겨 패줄 거예요"라고 글을 남기며 작정하고 현장을 급습할 것임을 예고했다.

졸지에 가시밭길을 걷게 됐고 일명 '쓰변'(쓰레기 변호사)이자 친구 최윤기(김희원)의 "가진 걸 버려야 하는 순간이 오면 여자들이 훨씬 더 용감해지는 것 같다"는 말을 들은 이후로 더욱 심난했던 '극한 남편' 도현우. 과연 아내의 밀회까지 남은 12시간 후 자비 없는 '킬남편'이 될 수 있을까. '이.아.바' 3회는 오는 4일 오후 8시 30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