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옥중화' 박주미, 궁극의 '살생전쟁' 시작…시청률 '뒷심 발휘'

입력 2016-10-31 09:50:56 | 수정 2016-10-31 12: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옥중화' 박주미기사 이미지 보기

'옥중화' 박주미


MBC ‘옥중화’의 박주미가 궁극의 ‘살생전쟁’을 시작했다.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연출 이병훈, 최정규/ 극본 최완규)에서 박주미는 의금부에 끌려가 고수에게 취조를 받으며 수모를 겪었다. 이에, 대윤 세력을 척결하라는 김미숙의 명을 받아, 즉시 역모에 가담하는 등 고수와 진세연의 제거를 주도해 눈길을 끌었다.

정난정(박주미 분)은 명종(서하준 분)의 명으로 추포됐고, 사헌부 지평직에 오른 태원에게 선대왕마마 독살사건에 관하여 취조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어, 문정왕후(김미숙 분)의 거래로 방면된 난정은 원형에게 “어차피 우리 손으로 올린 보위가 아닙니까? 한번 한 것 두 번이라고 못하겠습니까?”라며 명종을 위협할 역모를 꾀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명종이 다시 진심통으로 쓰러진 사이 문정왕후가 난정과 원형에게 살생부를 전달하며 하룻밤 사이에 모두 처단할 것을 명했다. 이에, 망설이는 원형과 달리 난정은 주철기에게 “대감의 결정과는 상관없이. 옥녀와 윤태원이는 자네 손으로 직접 해결을 봐야 하네 무슨 말인지 알겠는가?”라며 역모에 가담했다.

박주미는 과거의 독살사건으로 단죄 당할 위기를 간신히 벗어난 데 이어, 장담할 수 없는 앞일에 서하준을 공격하려 했다. 이어, 대윤 세력을 잠재울 김미숙의 결단을 빌미로 진세연과 옥녀를 죽이려 하며 궁극의 ‘살생전쟁’에 돌입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3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0일 방송된 '옥중화' 49회는 전국 기준 시청률 22.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20.8%)보다 1.8%P 상승한 수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