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베리굿, 새 멤버 조현 발탁 '역대급 베이글女 데뷔'

입력 2016-10-31 10:59:25 | 수정 2016-10-31 11:04: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베리굿 새 멤버 조현 /사진=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기사 이미지 보기

베리굿 새 멤버 조현 /사진=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청순한 얼굴에 완벽한 바디라인. 걸그룹 베리굿의 새 멤버 조현(20. 본명 신지원)에게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베리굿은 최근 5인조에서 6인조로 변신을 예고하고 새조현의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청순한 매력의 마스크를 지닌 조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조현은 쇄골과 목선이 드러나는 하얀색 블라우스, 어깨선이 비치는 검은색 시스루 셔츠 등을 입고 청순미와 성숙미, 귀여움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깨끗한 이미지의 마스크와는 상반되는 볼륨감 있는 몸매는 일명 '베이글'의 매력을 선보이고 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조현은 1996년생으로 167cm의 큰 키와 청순한 외모, 운동으로 다져진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소유하고 있다.

어릴 적부터 운동을 좋아한 조현은 스케이트, 인라인 스케이트, 스키 등을 배웠고 각종 대회에도 참여해 다수의 상을 수상한 경력을 자랑한다. 특히 조현은 지난 8월 진원의 '말랑말랑' 뮤직비디오에 진원과 함께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측은 "다양한 매력을 지닌 조현은 베리굿의 큰 힘이 될 것이다. 남심을 저격하는 선두에 설 것"이라며 "새로운 컨셉으로 컴백하는 베리굿의 행보에 많은 사랑 바란다"고 전했다.

베리굿은 2014년 싱글앨범 '러브레터'로 데뷔, 지난 해 2월 ‘요즘 너 때문에 난’으로 인기를 끌며 음악무대와 예능, 광고 등 전방위적인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이어 9월에는 싱글 '내 첫사랑을' 발매했다.

오는 11월 1일 발매 예정인 새로운 미니앨범에서 기존의 소녀스럽고 청초한, 깨끗한 이미지를 벗고 노래, 안무, 스타일링, 컨셉 등의 변신을 예고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