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언니 최순득, 박 대통령과 관계? "면도칼 피습 때 일주일간 기거도"

입력 2016-10-31 13:27:03 | 수정 2016-10-31 13:27: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순득 최순실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최순득 최순실 / 사진 = SBS 방송 캡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주목된 가운데, 최순실씨의 언니 최순득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31일 조선일보는 최씨 자매 지인의 말을 인용해 "최순득씨가 진짜 실세"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순득씨는 박 대통령과 성심여고 8회 동기동창으로, 2006년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였을 당시 괴한 습격 사건 후 일주일간 최순득의 집에 머물 정도로 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득씨가 최순실씨를 '행동 대장'으로 내세우는 이유가 건강 때문이라고도 밝혔다.

최순실씨의 운전기사로 일했던 이는 이 매체를 통해 "최순득씨가 2~3년 전부터 몸이 급격하게 안 좋아져 집과 병원, 사우나만 오갔다"며 "최근엔 누구를 만나러 다닌다거나 할 기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순실씨는 오늘(31일) 오후 3시 국정농단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