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고영태, '두 눈 질끈 감고'

입력 2016-10-31 14:04:17 | 수정 2016-10-31 14:0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최혁 기자 ] 최순실씨와 최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씨가 3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 후 귀가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