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민호, 악플러 고소 "선처나 합의는 절대로 없다"

입력 2016-10-31 14:59:50 | 수정 2016-10-31 14:5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 DB



이민호가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진행했다.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는 이민호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악의적인 게시물과 댓글로 비방을 일삼아온 악플러들을 상대로 31일 강남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소속사측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수년간 이민호에 대한 비방과 허위사실에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을 무분별하게 게재해 왔다.

소속사는 "이민호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키고 악의적이고 경멸적인 표현으로 불법 행위를 지속해왔다. 그동안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증거를 수집하는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해왔다"고 배경을 밝혔다.

이어 "악플러 중 죄질이 나쁘고 반복적으로 불법 행위를 자행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1차 고소를 진행했으며, 선처나 합의 없이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한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강경 입장을 밝혔다.




안녕하세요. MYM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배우 이민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을 일삼아 온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작합니다.

MYM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채증한 증거를 바탕으로 10월31일 강남경찰서에 모욕죄로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수년 간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민호에 대한 인신공격성 게시물과 댓글을 게시해 명예를 훼손하는 등의 불법적인 행위를 지속적으로 저질렀습니다.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배우이기에 악플러들의 비방 또한 일정부분 감수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해 대응을 자제해왔지만, 수년 간 지속되는 행위로 아티스트는 물론 이를 지켜봐 온 팬분들의 정신적 스트레스 및 심리적 상처가 클 뿐 아니라 허위사실에 의한 비방과 비하로 명예와 이미지 타격까지 이어지는 등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악플러들의 행위가 참을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한 당사는 아티스트의 권익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법적 대응에 나서게 됐습니다. 악플러 중 죄질이 나쁘고 반복적으로 불법 행위를 자행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1차 고소를 진행했으며, 선처나 합의 없이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예정입니다.

익명성을 악용해 상처를 주는 행위는 명백한 범죄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는 물론 건전한 인터넷 문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허위사실 유포 및 악성 게시물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한 강력 대응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