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의 연인' 지헤라, 고려 여인 순덕의 타임슬립

입력 2016-11-01 09:15:40 | 수정 2016-11-01 15:31: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순덕이 현대로 왔다.

SBS 월화드라마 ‘달의연인-보보경심 려’에서 순수한 순정파 순덕을 연기한 배우 지헤라가 오늘밤 마지막회를 앞두고 화보를 공개했다.

에디케이(ADDYK) 화보에서 지헤라는 ‘달의연인-보보경심 려’에서 임펙트 넘치는 캐릭터였던 ‘순덕’의 모습을 지우고 현대의 청순하고 순수한 느낌의 소녀를 연출했다.

화보속 그는 트렌디하고 스포티한 아우터는 물론 원피스와 블라우스,니트 등 순수한 소녀의 스타일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그녀 특유의 매력적인 마스크에 감각적인 포즈와 놀라운 비율로 대체 불가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화보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 중국 소림사에서 5년이란 시간을 보내며 힘든 유학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줬다. 지헤라는 소림사에서 무술을, 팝핀 현준에게서 춤을 배워왔다. 정식으로 연기 수업을 받은 적이 있었을까.

그는 "열여덟 살에 막 데뷔했을 때 잠깐 배웠다. 그리고 '달의 연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다섯 번쯤? 그 이후에는 일정도 안 맞고 혼자 준비하는 게 더 재미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부분 현장에서 오래 연기한 선배님들에게서 배운 것 같다. 어조 같은 것들은 평소 대본을 보면서 입에 붙을 때까지 연습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수겸 배우 지헤라의 인터뷰와 순수한 소녀의 느낌이 가득 담긴 화보는 에디케이(ADDYK) 11월호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