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첫방 평가서] '막돼먹은 영애씨 15' 김현숙의 귀환, 시청자가 응답했다

입력 2016-11-01 13:39:25 | 수정 2016-11-01 15:35: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막돼먹은 영애씨 15' 김현숙이 돌아왔다. /tvN기사 이미지 보기

'막돼먹은 영애씨 15' 김현숙이 돌아왔다. /tvN


tvN '막돼먹은 영애씨15'가 첫 방송부터 영애의 스펙타클한 일상을 그리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31일 첫 방송한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tvN ‘막돼먹은 영애씨 15’ 1화가 방송됐다.

닐슨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평균 2.7%, 최고 3.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타깃 시청층인 남녀 20~40대 시청률 역시, 평균 1.7%, 최고 2.1%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지난 1화에서는 '이영애 디자인'의 회생을 위해 김혁규(고세원 분)와 제주도로 내려간 주인공 영애가 예상치 못한 사건 사고 틈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애의 회사가 망한 줄도 모르고 제주도에 여행을 온 가족들과 어떻게든 생활고를 들키지 않으려는 영애의 눈치작전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가족들과 승마체험장을 찾은 영애는 자신의 회사를 망하게 한 주범인 황사장과 마주치자, 그를 잡기 위해 말을 타고 스펙타클한 추격전을 벌이기까지 했다.

영애는 긴박한 추격전에도 결국 황사장을 잡지 못했고, 오히려 말 절도범으로 몰려 경찰서 유치장 신세를 지게 되며 39살에도 여전히 풀리지 않는 자신의 처지를 서러워했다.

하지만 서러움도 잠시, 중국에서 사업에 성공해 금의환향한승준(이승준 분)이 대신 합의금을 내고 영애를 구해주며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영애의 못난 모습도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봐주는 승준은 영애와 탄탄한 애정전선을 뽐내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 갈지 궁금증을 더했다.

새 건물에 입주한 낙원사의 이야기도 흥미진진한 시작을 알렸다. 지난 1화에서는 여전히 악독한 사장 조덕제(조덕제 분)와 낙원사 디자인팀 부장 라미란(라미란 분), 새롭게 입사한 사원 이수민(이수민 분)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한 회사의 부장임에도 후배 수민에게 치이고, 악랄한 사장 조덕제의 성화에 코를 틀어막으며 변기까지 뚫는 라미란의 짠한 모습은 현실을 능가하는 리얼리티를 보여주며 청자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함께 전했다.

또 이날 '막영애'에 새롭게 합류한 이수민은 무표정한 얼굴로 "아닌데"를 연발하는 일명 '돌아이' 후배 캐릭터로 신선한 매력을 발산하며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막영애 15' 제작진은 "2화부터는 주인공 영애를 중심으로, 낙원사와 새롭게 등장하는 해물포차까지 등장인물들이 본격적으로 엮이기 시작하며 한층 풍성한 에피소드가 전개될 예정이다.

2화에는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영애와 승준의 러브라인이 그 동안 어떻게 발전되어 왔는지, 또 새 얼굴 조동혁이 영애와 어떻게 엮이게 되는지 등 더욱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tvN '막돼먹은 영애씨 15'는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