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 이수혁, 007작전 방불케 하는 공항신 '무슨 일?'

입력 2016-11-01 15:07:42 | 수정 2016-11-01 15:22: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 이수혁기사 이미지 보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 이수혁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이수혁이 수애가 근무하는 공항에 의문의 서류를 들고 나타나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KBS2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 제작 콘텐츠 케이/ 이하 ‘우사남’) 측은 1일 수애(홍나리 역)의 직장에 찾아간 이수혁(권덕봉 역)의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지난 3회에서 수애와 이수혁은 ‘의뢰인’과 ‘변호인’이 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수애는 김영광(고난길 역)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이수혁은 홍만두 일대의 땅을 갖기 위해 동맹관계를 맺은 것. 그런 가운데, 의문의 서류봉투를 들고 공항에 나타난 이수혁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수혁은 비행을 준비하는 수애를 기습 방문해 수애를 당황케 하고 있다. 수애는 이수혁의 등장에 눈을 크게 뜨고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이어 수애는 당황스러움을 숨기기 위해 입술을 꽉 다물고, 이수혁의 옷 소매를 잡아 끌고 있다.

이와는 반대로 이수혁은 묘한 미소를 지어 눈길을 끈다. 이수혁은 서류 봉투를 손에 꼭 쥔 채 장난기를 머금은 미소를 보여주고 있다. 이에 수애와 이수혁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수애를 당황케 한 서류의 정체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우사남’ 제작진은 “수애와 이수혁의 공항신은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사뭇 다른 감정이 드러나는 장면이다. 수애와 이수혁은 대외적으로는 ‘동네친구’이고, 실질적으로는 ‘의뢰인-변호인’인 두 사람의 관계를 맛깔지게 표현했다. 특히 이수혁의 미묘한 감정변화를 감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수혁이 공항까지 수애를 찾아 온 이유와 수애에게 건넨 서류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이중생활 스튜어디스 홍나리와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생긴 연하 새 아빠 고난길의 족보 꼬인 로맨스로, 오늘(1일)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