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려진 시간' 신은수 "강동원, 너무 잘 생겨서 연기에 방해돼"

입력 2016-11-01 17:01:05 | 수정 2016-11-01 17:4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려진 시간' 신은수 강동원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가려진 시간' 신은수 강동원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신은수가 강동원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언론시사회가 1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엄태화 감독과 배우 강동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이날 신은수는 "강동원이 너무 잘 생겨서 주변에서도 그렇고 나도 걱정을 많이 했다. 하지만 연기할 때는 느낌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잘생긴 외모때문에 연기에 방해되는 경우가 있긴 했다"며 "가까이 다가오면 조금 부끄러웠다"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변신을 시도한 강동원과 신예 신은수의 신비로운 케미가 담길 '가려진 시간'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