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이준혁 "박보검, 눈빛에 뜨거워지는 기분" 성정체성 혼란 의혹

입력 2016-11-02 10:03:00 | 수정 2016-11-02 10:3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이준혁 박보검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이준혁 박보검


배우 이준혁이 “박보검을 사랑했다”고 고백했다.

최근 빵빵 터지는 웃음과 새 코너 ‘백문이불여일짤’의 호평 속에 화제를 모으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3일 방송은 ‘구르미 그린 달빛’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박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숨은 주역들인 이주혁-한수연-안세하-진영-곽동연이 출연해 드라마 못지 않은 꿀잼 토크를 펼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준혁은 박보검과의 은밀한 비하인드 스토리들을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장내관 역할을 맡아 ‘화초세자’ 박보검과 코믹 브로맨스를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깨알 같은 지지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이준혁은 “보검이를 사랑했던 건 확실하다”며 폭탄 고백을 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보검이 눈에 블랙홀이 있다. 눈빛을 주고 받을 때 뜨거워지는 기분이 있다”고 덧붙여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내관 역에 몰입한 나머지 성 정체성의 혼란이 온 것은 아닌지 의혹이 불거진 것. 이에 이준혁은 “집사람 좋아한다”, “애가 셋이다”라고 단칼에 의혹의 싹을 잘라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준혁은 ‘구르미 그린 달빛’의 숨겨진 충격 비화를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로 “극중 내 나이가 스무살”이라고 밝힌 것. 그의 비주얼과는 도저히 매칭 할 수 없는 비현실적인 나이 설정에 원성이 쏟아지자, 이준혁은 “‘어렸을 때 얼굴에 봉침을 잘못 놔서 얼굴이 쭈그러들었다’는 설정을 급하게 추가했다”고 해명해 전 출연진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 밖에도 이준혁은 프랑스 극단에서 갈고 닦은 마임 실력을 뽐내는 등, 찰진 입담을 비롯해 다재다능한 능력을 뽐내 현장 모든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후문. 이에 ‘구르미 그린 달빛’ 특집에서도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할 이준혁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