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항가는 길'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입력 2016-11-03 09:18:36 | 수정 2016-11-03 09:21: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항가는 길' 이상윤 김하늘 장희진 신성록기사 이미지 보기

'공항가는 길' 이상윤 김하늘 장희진 신성록


‘공항가는 길’ 이상윤의 아내 장희진과 '삼무사이' 김하늘이 결국 만났다.

힘겹게 끊어내려 해도 돌고 돌아 만나게 되는 인연이 있다. 반면 원하지 않았고, 만날 것이라 생각조차 하지 못했지만 만나게 되는 관계도 있다. ‘만남’이란 상황에 따라, 인물들의 관계에 따라 이토록 다른 감정을 만들어 낸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 (극본 이숙연/연출 김철규/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13회에서는 아프고도 잔인한 두 가지 만남이 그려졌다.

너무도 아팠던 첫 번째 만남은 최수아(김하늘 분)와 김혜원(장희진 분)이다. 이미 김혜원과 이혼을 결심했던 서도우는 공항에서 우연히 최수아와 송미진(최여진 분)의 전화 통화를 듣게 됐다. 최수아가 얼마나 힘겨운 삶을 살아왔는지, 얼마나 큰 아픔을 품고 있는지 알게 된 서도우는 김혜원을 만나기 위해 곧바로 서울로 향했다.

같은 시각, 김혜원은 제주도로 향했다. 김혜원은 서도우의 집을 찾았고, 그 곳에서 최수아와 마주치고 말았다. 서도우의 집 열쇠를 갖고 있는 최수아를 보고, 김혜원은 단번에 그녀가 ‘효은엄마’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결국 김혜원은 최수아의 뺨을 때렸다. 그리고 “꼭꼭 숨어서 행복해? 난 이렇게 비참한데..”라고 잔인한 말들을 퍼부었다. 최수아는 그저 돌아설 수밖에 없었다. 이후 최수아는 김혜원에게 ‘사과’를 하기 위해 돌아왔지만, 김혜원은 이미 그곳을 떠난 상태였다.

잔인했던 두 번째 만남은 서도우와 박진석(신성록 분)이다. 이 만남은 최수아와 마주하게 된 후 김혜원이 분노에 휩싸여 만든 일이었다. 자취를 감춘 김혜원 때문에 불안해했던 서도우. 그때 김혜원에게 연락이 왔다. 인사해야 할 고마운 사람이 있다고, 그 사람에게 선물을 전해준다면 나타나겠다고. 김혜원의 말을 듣고 서도우가 찾아간 곳에는, 최수아의 남편 박진석이 있었다.

“정말 고마운 분이야. 어머니 돌아가시기 전에 팥죽 사주신 분”이라는 김혜원의 의미심장한 말이 끝나자마자, 문을 열고 박진석이 나왔다. 최수아의 남편 박진석과 서도우가 서로 얼굴을 마주한 상태에서 이날 방송은 마무리됐다. 이들의 만남이 얼마나 잔인할 것인지, 안방극장은 ‘공항가는 길’ 14회를 더욱 궁금해하며 기다리게 됐다.

최수아와 서도우는 서로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사했고, 어느덧 ‘인연’이라는 이름으로 묶이게 됐다. 두 사람 사이 끌림의 감정은, 이들이 처한 갑갑하고 아픈 상황과 맞물려 더욱 아련해졌다. 이런 가운데 두 사람이 각각 다른 곳에서, 서로의 배우자와 마주하게 된 것이다. 이 만남은 최수아와 서도우에게도, 김혜원과 박진석에게도 아플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여기에 김하늘, 이상윤, 신성록, 장희진 등 배우들이 보여준 밀도 높은 연기력은 ‘잔인한 만남’의 감정을 더욱 강렬하게 안방극장에 전달했다. 흔들리는 눈빛, 퍼붓는 독설, 뺨을 맞고 고개 숙일 수밖에 없는 슬픔, 불안함, 의구심 등. 수많은 감정들이 배우들의 눈빛과 목소리, 표정에 오롯이 담겨 있었다. 이제 종영까지 3회 남은 ‘공항가는 길’을 끝까지 봐야만 하는 이유가 이것이다.

한편 ‘공항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주는 감성멜로 드라마이다. 아프고도 잔인한 두 가지 만남, 그 이후의 이야기는 오늘(3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되는 ‘공항가는 길’ 1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