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동원 "박소담·신혜선, 나 아니어도 잘 될 배우…강동원 효과 아냐"

입력 2016-11-03 14:11:50 | 수정 2016-11-03 15:0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가려진 시간' 성민 役 강동원 인터뷰
강동원 / 사진 = 쇼박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강동원 / 사진 = 쇼박스 제공


배우 강동원이 호흡을 맞췄던 여배우들의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3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검은사제들' 박소담, '검사외전' 신혜선의 공통점은 바로 '강동원'이다. 두 여배우는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 뒤 이름을 알리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번 영화에서 함께한 신은수 역시 이러한 이유로 주목받고 있다.

이날 강동원은 '강동원 효과'라는 말에 "절대 아니다. 나 때문일리가 없다"고 손사레를 치며 "감독님들이 재능있는 분을 데려와서 작업하신다. 당연히 잘 될 분들이었다. 은수 역시 잘 될 것"이라고 답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기존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소재, 새로운 장르적 시도로 기대를 모은 '가려진 시간'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