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창정, 1월 재혼…"18세 연하 여친, 현재 임신 초기"

입력 2016-11-04 16:07:16 | 수정 2016-11-04 16:25: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겸 배우 임창정(43)이 재혼한다.

임창정 소속사 nhemg 측은 4일 오후 다수 매체를 통해 "임창정이 내년 1월 6일 서울 강남의 한 예식장에서 결혼한다"고 밝혔다.

스포츠동아에 따르면 예비신부는 현재 임신 초기로 내년 출산 예정이다. 임창정은 다음주에 혼인신고부터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예비신부와는 지난 9월 교제를 인정한 바 있다. 18세 연하의 요가 강사이며 힘든 시기 임창정의 곁을 지키며 힘이 돼준 것으로 전해졌다.

임창정의 여자친구는 임창정의 13집 타이틀곡 '내가 저지른 사랑' 뮤직비디오에도 깜짝 등장했다.

지난 2013년 이혼한 임창정은 슬하에 11살, 9살, 7살의 세 아들을 두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