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부자들' 넘어선다…'마스터' 이병헌, 악역 카리스마 폭발

입력 2016-11-07 10:34:33 | 수정 2016-11-07 10:3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마스터' 이병헌이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극찬을 받았다.

이병헌이 영화 '마스터'에서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사기범 '진회장'으로 분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예고했다. 특히 이병헌은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년)에 이어 한국영화로서는 8년 만에 악한 캐릭터로 변신해 기대를 모은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이병헌이 연기한 '진회장'은 자신을 제외한 누구도 믿지 않고 오로지 돈을 쫓는다. 국내와 해외를 넘나들며 대규모 스케일의 사기를 펼치는 인물로 스펙터클한 긴장감을 이끈다.

헤어부터 의상까지 외모부터 강렬한 변신을 꾀하며 완벽하게 ‘진회장’으로 변신한 이병헌은 특유의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할 것으로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이병헌은 "언변이 좋고, 시시각각 변신이 가능하며 사기범으로서의 모든 면모를 갖춘 인물이다. '내부자들'의 경우 긴 세월 속 변해가는 인물의 모습을 그려냈기에 다채로운 면이 보여졌다면, '마스터'는 캐릭터 자체가 다양하게 변신하기 때문에 팔색조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병헌은 끊임없는 캐릭터 분석과 여러 번에 걸친 분장 테스트까지,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며 진회장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조의석 감독은 "'진회장'이 등장하는 상황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이병헌과 함께 작업하는 매 순간이 놀라웠다. 연기에 대한 집중력은 물론, 감독으로서도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캐릭터의 감정을 고민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고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각기 다른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과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더하는 '마스터'는 12월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