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잭 리처2' 톰 크루즈 "맨몸 격투씬, 신체적으로 힘들다"

입력 2016-11-07 13:54:41 | 수정 2016-11-07 14:1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잭 리처 네버 고 백' 톰 크루즈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잭 리처 네버 고 백' 톰 크루즈 / 사진 = 최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액션씬의 고충을 토로했다.

영화 '잭 리처: 네버 고 백' 내한 기자회견이 7일 오후 서울 역삼동 리츠칼튼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에드워드 즈윅 감독과 톰 크루즈가 참석했다.

이날 톰 크루즈는 "촬영 중 신체적으로 힘든 순간이 몇 번 있었다. 유리를 깨면서 펀치를 날리는 걸 처음해봤다. 그래서 어려웠고, 케이지 안에서 싸우는 격투씬도 힘들었다. 전체 촬영하고 다른 각도에서 촬영했기 때문이다"라고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 "나는 열심히 트레이닝하고 사전에 여러번 연습을 해서 확실히 상대방의 움직임을 예상한다. 준비를 열심히 했지만 어렵더라"고 덧붙였다.

'잭 리처 : 네버 고 백'은 비상한 두뇌, 타고난 직감, 본능적 액션을 지닌 잭 리처가 국가의 숨겨진 음모와 살해당한 동료들의 진실을 파헤치는 추격 액션이다. 톰 크루즈가 선택한 또 하나의 액션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4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