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지현·이성경 사이 '대세 아역' 눈길…심지어 오빠는 박보검

입력 2016-11-07 14:16:05 | 수정 2016-11-07 14:51: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오는 16일 시작하는 지상파 3사의 수목드라마 경쟁에서 눈길을 끄는 여배우가 있다.

한류스타 전지현과 모델출신 연기자 이성경 사이에 서게 된 아역 배우 허정은이다.

전작에서 박신양을 아빠로, 박보검을 오빠로 뒀던 행복한 이 아역 배우는 새 드라마 '오 마이 금비'에서 오지호 딸 '유금비' 역을 맞았다.

'공항가는 길' 후속으로 방영할 KBS 새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는 아동 치매에 걸린 10살 딸 금비와 그를 돌보는 아빠 휘철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영실, 징비록 등 굵직한 작품을 주로 만든 김영조 감독이 연출하고 전호성, 이명희 작가가 공동 집필한다.

금비 역을 맡은 허정은은 올해만 벌써 세 개의 작품에 출연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에서는 박신양 딸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박보검 동생인 영은 공주로 나와 남다른 연기력을 보여줬다.

'오 마이 금비'에서는 타이틀 롤(주제역)을 맞아 아빠 휘철 역의 오지호와 함께 극 전체를 이끌어간다.

드라마 관계자는 "허정은은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며 아역임에도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잡았다"며 "'오 마이 금비'에서도 웃음과 눈물을 동시에 선사해 흥행 가족 계보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 마이 금비'와 동시간 대에는 전지현·이민호 주연 '푸른 바다의 전설'(SBS)과 이성경·남주혁 주연 '역도요정 김복주'(MBC)가 경쟁한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별에서 온 그대'와 '프로듀사'의 박지은 작가가 집필하는 작품이어서 제작 단계부터 주목 받았다. 인어와 사기꾼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소재도 눈길을 끈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바벨만 들던 스물한 살 역도선수 김복주에게 찾아온 폭풍 같은 첫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오 나의 귀신님' '고교처세왕' 양희승 작가와 '딱 너 같은 딸' '개과천선' 오현종 PD가 의기투합해 만든다.

이성경과 남주혁 외에도 최무성, 장영남, 이재윤, 안길강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