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병우, 검찰 출석 때 기자 노려보며 뭐라고 했나

입력 2016-11-07 14:11:42 | 수정 2016-11-07 14:11: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한경DB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처가 회사 자금 횡령 등 각종 비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6일 싸늘한 장면이 연출됐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9시 55분께 검은색 양복 차림으로 검찰 청사에 도착해 수많은 취재진을 보고도 위축되는 모습이 전혀 없었다. 포토라인에 선 우 전 수석은 오히려 다소 불편한 표정을 내비쳤다.

우 전 수석은 '최순실 사태에 책임감을 느끼느냐'는 취재진의 첫 질문에 기자를 한번 응시한 뒤 정면을 쳐다보며 "검찰에서 물어보시는 대로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가족 회사 자금 유용을 인정하는가"라는 질문을 받자 어이없고 불편하다는 듯 눈을 감았다가 떴다. 그런 뒤 해당 질문을 한 기자를 한참이나 노려보곤 다시 정면을 보며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만 말했다.

후속 질문이 이어졌지만 우 전 수석은 더는 답변 하지 않고 "자, 들어가겠습니다"라는 고압적인 태도로 검찰청사에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