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마무 솔라 "키스신, 약한 여성 모습? 여러가지 보여드리고 싶었다" 해명

입력 2016-11-07 17:24:25 | 수정 2016-11-08 10:4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마무 솔라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마마무 솔라 / 사진 = 변성현 기자


마마무 솔라가 과격한 엘리베이터 키스신에 대해 해명했다.

걸그룹 마마무(솔라, 문별, 휘인, 화사)가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메모리'(MEMOR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솔라는 엘리베이터 키스신에 대해 "내가 찍었던 장면이다. 우리가 4명이다 보니 3명은 조금 박력있게 리드하고 밀치는 모습을 연출했고, 1명쯤은 다른 느낌의 콘셉트를 찍으면 어떨까 해서 내가 촬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각자의 콘셉트가 다르기도 한데, 내가 도드라지게 다른 콘셉트인거다. 찍을 당시에는 많은 분들이 '박력있다', '멋있다'는 반응이었다. 나는 개인적으로 뿌듯했다. 그런데 시각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고 아닌 분들도 있다"고 털어놨다.

또 솔라는 "우리가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 이것저것 준비를 한 것이니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마마무의 신곡 '데칼코마니'는 히트작곡가 김도훈이 작업한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과의 첫 키스에 대한 느낌과 연인이 서로 닮아간다는 것을 '데칼코마니'에 비유했다. 앨범을 공개한 마마무는 이날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을 만나고 본격 컴백 활동에 나선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