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음악인도 시국선언…2000여명 '대통령 퇴진운동' 동참

입력 2016-11-08 14:57:04 | 수정 2016-11-08 14:57: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음악인들이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음악인들이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대중음악, 국악, 클래식을 아우르는 음악인들도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동참하는 등 대통령 퇴진 운동이 사회 다방면으로 확산되고 있다.

음악계 종사자 2300여 명은 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최순실 파문' 관련자들의 처벌을 촉구하는 '민주공화국 부활을 위한 음악인 시국선언'을 했다.

이날 현장에 모인 음악인들은 신대철(시나위), 권진원, 말로, 성악가 이재욱 등 60여명. 가수뿐만 아니라 작사·작곡가, 평론가, 공연기획자, 제작자까지 참여해 정권 퇴진을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 음악인들은 시국선언문에서 "박 대통령은 법의 심판을 받아 민주공화국 부활에 기여하라"며 퇴진을 촉구했다.

음악인들은 광화문광장에 무대를 마련해 놓고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에 대한 엄중한 조사를 촉구하며 노래로서 그들의 목소리를 냈다.

음악인들은 또 현 정부에서 자행된 각종 문화행정 비리와 예술 표현 자유 억압 사건의 책임자를 엄단하라고 요구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