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두 눈 질끈 감은 차은택 감독

입력 2016-11-08 23:44:43 | 수정 2016-11-08 23:4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광고감독 차은택 씨가 8일 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현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광고감독 차은택 씨가 8일 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최혁 기자 ] 현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광고감독 차은택씨가 8일 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차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40년 지기'인 최씨를 등에 업고 정부의 문화정책을 좌지우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씨는 최씨의 '국정농단' 관련 의혹이 잇따르던 지난 9월 말 돌연 중국으로 떠나 사실상 도피 생활을 해왔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