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님과 함께2' 서인영 "남자들이 못 잊는 여자 되고 싶어"

입력 2016-11-08 11:38:19 | 수정 2016-11-08 11:5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님과 함께2' 서인영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님과 함께2' 서인영 / 사진 = 변성현 기자


서인영이 크라운제이를 향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 기자간담회가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정수-김숙 커플, 크라운제이-서인영 커플이 참석해 프로그램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서인영과 크라운제이의 가상결혼은 이번이 두 번째다. 두 사람은 지난 2008년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함께 출연해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1년 간의 가상결혼 생활 후 하차한 이들은 8년여만에 '님과 함께2'에서 재결합하게 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서인영은 "크라운제이 오빠가 지금 심적으로 힘들고 사람도 잘 못 믿는다. 그럴 때 내가 옆에 있어주고 싶었다. '우결' 이후 다시 보게 된다면 잘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남자들이 못 잊는 여자가 되는게 내 꿈이다. 죽을 때까지 기억에 남는 여자가 되고 싶다. 그래서 오빠가 힘들 때 챙겨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1주년을 맞이한 윤정수-김숙 커플과 새롭게 합류한 크라운제이-서인영 커플의 알콩달콩한 가상결혼 라이프가 펼쳐질 '님과 함께2'는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