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님과 함께2' 김숙 "윤정수와 1주년, 기적 같아…한 번도 안 싸웠다"

입력 2016-11-08 11:25:46 | 수정 2016-11-08 12:3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님과 함께2' 김숙-윤정수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님과 함께2' 김숙-윤정수 / 사진 = 변성현 기자


윤정수-김숙 커플이 1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 기자간담회가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정수-김숙 커플, 크라운제이-서인영 커플이 참석해 프로그램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윤정수-김숙 커플은 지난 해 10월 '님과 함께2'에 새 커플로 투입돼 오래된 부부같은 특급 케미를 자아냈다. '시청률 7%가 넘으면 실제로 결혼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어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으며 5%의 시청률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윤정수는 "1년 동안 많은 우여곡절 끝에 여기까지 왔다. 응원해주시려고 많이 오신 것 같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숙은 "1년 동안 함께 해왔다는 게 기적 같다. 이런 프로그램을 하면서 많이 싸운다던데 나는 윤정수 오빠랑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일방적으로 혼낸적은 있지만 돈독하게 지내고 있어 큰 복인 것 같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1주년을 맞이한 윤정수-김숙 커플과 새롭게 합류한 크라운제이-서인영 커플의 알콩달콩한 가상결혼 라이프가 펼쳐질 '님과 함께2'는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