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대선 하루 앞두고 '박빙'…당선자는 내일 낮 윤곽

입력 2016-11-08 11:43:19 | 수정 2016-11-08 11:43:19
글자축소 글자확대
클린턴 여론조사 우세…트럼프 막판 추격전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시간으로 9일 오후 판가름나는 미국 대통령선거를 하루 앞두고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마지막까지 불꽃 튀는 대결이 펼쳐지고 있다.

이틀 전까지 진행된 각종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이 견고한 우세를 보이고 있으나 트럼프의 막판 사활을 건 추격전이 예상된다. 투표 당일 부동층의 향배와 지지층의 결집이 승부를 가를 것이란 전망이다.

클린턴은 대선 막바지 미 연방수사국(FBI)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로 악재를 만났다가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했다. 대선 승리 전망을 상향 조정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 셈이다.

하지만 6개 경합 주(플로리다, 아이오와, 네바다, 뉴햄프셔,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등)가 여전히 박빙으로 나타나 트럼프가 크게 선전할 경우 대역전도 가능한 상황이다.

전체 선거인단은 538명으로, 이 가운데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270명)을 먼저 확보하는 쪽이 승리한다.

ABC 방송과 워싱턴포스트는 클린턴 48% 트럼프 43%, 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클린턴이 44% 트럼프는 40%로 집계했다. 반면 LA타임스는 트럼프가 48%, 클린턴은 43%로 정반대 결과를 냈다.

CNN이 7일(현지시간) 인터넷 홈페이지 독자를 대상으로 대선 승자는 누구인지 묻는 설문에서 클린턴은 46%의 지지율로 42%의 트럼프를 앞서고 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