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화신' 조정석·공효진, 19금 화끈 베드신…"얼굴 빨개져"

입력 2016-11-10 11:00:36 | 수정 2016-11-10 11:00: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이 베드신을 선보였다.

9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조정석(이화신 역)과 공효진(표나리 역)의 베드신이 전파를 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공효진은 "네가 이긴 거냐 내가 진 거냐"라는 조정석의 물음에 "비긴 거지 우리는"이라고 답했다.

이어 몇 차례 키스를 나눈 뒤 공효진은 "혼자 잠적하기 없기. 잠도 잘 자기다"라고 말했고, 다시 진한 키스를 나눠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얼굴이 빨개진다", "마지막회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마초 기질의 남자가 한 여자를 만나 질투 가득한 남자로 변하는 과정을 그린 '질투의 화신'은 10일 종영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