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경리, 섹시돌 넘어 예능돌로…'재입덕 유발'

입력 2016-11-11 09:43:47 | 수정 2016-11-11 09:43: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나인뮤지스 경리가 섹시퀸을 넘어 차세대 예능돌 자리를 예약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여배우vs여가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예능퀸 자리를 노리는 5인방 황우슬혜-구재이-경리-헤이즈-모니카가 출연해 불꽃 튀는 예능감 대결로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특히 섹시돌로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경리는 ‘해투’에서 자신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재입덕’(원래 좋아하는 스타를 또 한번 좋아하게 되는 것을 뜻하는 신조어)을 유발했다.

이날 경리는 앙큼한 입담으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부산 출신인 경리는 이날 감칠 맛나는 경상도 사투리로 예능감에 시동을 걸었다. 샤이니 키의 사투리 유행어인 “니 장난 똥 때리나”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데 이어 “지 정신이가? 남의 정신이가?”라는 새로운 표현을 선보였고, 찰진 표현과 위협적인 표정의 완벽 조화에 MC 유재석은 “경리씨 좀 놀았어요?”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경리는 자신의 섹시함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가요계 섹시 아이돌 순위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당연히 1등은 저고, 2위는 현아씨, 3위는 설현씨”라고 답했고 당당한 모습으로 박수를 받았다.

이어 그는 ‘남자 연예인들의 대시가 많지 않냐’는 질문에 “있긴 있다”면서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는 “멤버 언니한테 나를 소개시켜달라고 했던 남자 연예인이 있었지만 내가 거절했다. 그러고 나서 얼마 뒤에 (그 남자가) 스캔들이 터지더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날 경리의 섹시미에 ‘배드키즈’의 모니카가 도전장을 내밀어 눈길을 끌었다. 경리를 향해 “생각했던 것보다 글래머는 아니다”라고 도발한 것. 모니카의 발언에 발끈한 경리는 “한번 일어나 보세요”라고 응수해 쫄깃한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어 경리와 모니카는 즉석에서 섹시댄스 대결을 펼쳤고, 이중 경리는 절제된 움직임과 뇌쇄적인 눈빛을 더하며 가요계 최고 섹시돌의 위엄을 재확인시켰다.

경리는 엄현경과 표정 대결도 펼쳤다. 경리는 예상 외로 만만치 않은 엄현경의 표정 공세에 잠시 주춤한 기색을 보였으나, 즉석에서 생수 한 병을 원샷하는 화끈한 매력을 뽐내며 표정대결까지 평정했다.

한편 섹시미와 화끈함으로 토크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경리는 ‘백문이불여일짤’ 코너에서는 반전의 면모를 드러냈다. ‘설레발 리액션’으로 허당 매력을 뽐낸 것. 경리는 힌트 하나가 주어질 때마다 “아!”라며 정답을 알아챈 듯한 탄성을 터뜨렸지만 정작 정답률은 바닥이었고, 이에 출연진들은 “이제 경리씨 ‘아’는 아무도 안 믿는다”며 원성을 쏟아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