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임기 끝나기 전 트럼프와 면담 희망

입력 2016-11-12 10:13:45 | 수정 2016-11-12 10:1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를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AFP와의 인터뷰에서 "조만간 트럼프 당선인과 전화할 것"이라면서 "총장 임기가 끝나기 전에 면담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2007년부터 10년동안 유엔을 이끌어 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올해 12월 31일 사무총장 임기가 끝나며, 내년 1월 중순 이전에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인터뷰에서 트럼프를 만나 미국이 계속해서 인류를 위해 일해주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를 추진하지 않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임기 중에 이룬 가장 큰 성과물의 하나이다.

하지만 트럼프는 선거 과정에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하겠다고 선언했다.

미국이 협약에서 빠지면 195개국이 서명한 협약은 동력이 약해진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트럼프는 (선거 과정에서) 우려스런 이야기를 많이 했지만, 그도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이해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반 총장은 지난 9일 트럼프의 당선이 확정된 직후 성명을 통해 축하하는 한편 미국이 기후변화 등 글로벌 위협을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