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지지자들, 대통령 당선 후 힐러리 특검 수사 압박

입력 2016-11-12 12:21:46 | 수정 2016-11-12 12:21: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당선 이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의 특검 수사를 놓고 늪에 빠졌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측근들은 벌써 특검 수사의 당위성을 공언하고 나섰고, 트럼프 지지자들은 '그녀를 감옥에 넣어라'(Lock her up)를 외치며 특검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도 지난달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제2차 TV토론에서 힐러리의 이메일 삭제를 언급하면서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법무장관에게 특별검사를 선임하도록 해서 조사하겠다"고 공언했다.

그가 특검 수사를 철회한다면 수천만 명이 지켜본 TV에서 한 약속을 깨는 것이며, 이는 자신에게 표를 던졌던 지지자들을 실망에 빠뜨리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하지만 특검 수사를 밀어붙이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대선 기간 자신과 대척점에 있던 상대 후보를 겨냥한 '보복 수사'라는 프레임에 갇힐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트럼프 당선인이 당선 수락 연설에서 힐러리를 지칭하며 "우리는 국가를 위한 그녀의 크나큰 봉사에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을 때 특검 수사 포기를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그는 또 "이제 미국은 분열의 상처를 묶고 단합해야 한다"면서 "미국 전역의 모든 공화당원과 민주당원, 무소속 등 모두에게 '이제는 감히 하나의 통합된 국민이 될 시점'이라고 말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인도 대선 기간을 통해 국론 분열이 심각하다는 것을 체험하고 '국민 통합'을 가장 먼저 외친 셈이다.

문제는 트럼프 지지자들이 힐러리를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는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선거 기간에 '힐러리를 감옥으로'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유세에 참여했으며, 힐러리가 죄수복을 입은 버블헤드 인형을 만들기도 했다.

이 같은 지지자들의 '속마음'을 읽은 트럼프 당선인 측근들은 잇따라 힐러리의 이메일 스캔들과 클린턴재단을 둘러싼 의혹에 강력한 수사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특히 법무장관 유력 후보로 떠오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재단의 의문스런 재정을 조사하지 않으면 좋지 않은 선례를 남기게 될 것"이라며 수사 당위성을 피력했다.

그의 언급은 대선 다음 날 CNN과 인터뷰에서는 "(힐러리에 대한 수사는) 매우 어려운 결정이다. 많은 숙고를 해야 할 어려운 문제"에서 한 발 더 나간 것이다.

그는 이어 "오바마 대통령이 퇴임 전 힐러리의 범죄행위에 대해 사면을 하면 안 된다"면서 "힐러리가 무죄인지 유죄인지 아닌지를 사법 시스템에 맡겨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