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언론, "일본 정부, 내달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 제안"

입력 2016-11-12 15:12:00 | 수정 2016-11-12 15: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日 언론에서 일본 정부가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 일정을 구상중이라는 소식이 공개됐다.

요미우리신문은 12일 일본 정부가 한일중 정상회의를 내달 19~20일 이틀간 일본에서 개최하는 일정을 한중 양국에 타진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당초 12월 초에 3국 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했지만, 중국 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중 정상회의 올해 의장국은 일본으로, 개최가 이뤄지면 박근혜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게 된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한국은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으로 박 대통령이 참석할 수 있을지가 초점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일본이 도쿄에서 12월 19~20일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일정을 양국에 타진했지만, 현재까지 중국 측으로부터 답변이 없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국 정상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지만 일본 정부 내에선 이번 일정이 성사되지 않으면 연내 개최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